default_top_notch

박범계, 검찰 비판하며 특검에 “드루킹 진술, 고도의 합리적 의심 가져달라”

기사승인 2018.08.10  17:24:51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뉴스웍스=김동호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특검의 김경수 경남지사 수사와 관련 검찰의 수사 관행을 비판하며 드루킹의 진술 등에 대해 “고도의 합리적 의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접적인 증거는 없다. 김경수 도지사의 특검이 답을 내놓아야할 차례라는 표현의 뜻”이라며 “정치가 갖는 합법과 반합법(불법이 아닌) 의 상황을 특검이 이해하려 노력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정치적 공간에도 대박을 내려는 브로커는 득실거린다. 브로커는 가끔 외면하기 어려운 유혹으로 작용하기도 한다”며 “특히 온라인 공간에선 더욱 그러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특검은 수사기관이니 드루킹의 진술을 믿으려 할 것”이라며 “특검이나 특검보들, 그리고 출장 나간 검사들 모두 마치 수사 후 기소가 업무의 전부인 듯 한 한국 검찰의 특성을 갖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검사들은) 법원에서 무죄가 나면 판사들을 탓하는 성명을 내는 것으로 끝”이라며 “즉 공소유지는 별반 중요하지 않다. 과거 박근혜 정부에서 중요사건이 무죄를 받아도 승승장구한 검사들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드루킹의 진술과 관련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며 “특검은 드루킹 진술의 일관성 여부, 그가 김경수 의원 보다 더 정치적 처신을 해온 점을 헤아려 그의 진술의 신빙성을 따져 봐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100만원을 김경수 의원으로부터 받지 않았다는 드루킹의 진술은 과거 마치 받은 것처럼 포장된 기사와의 상관관계를 정확히 따져봐야 한다. 이 사건은 아무리 뭐라 해도 대통령께서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주지 않았다. 대선이라는 거대한 선거공간에서 민간에 의한 여론조작은 늘 존재한다. 국정원 등 국가기관에 의한 여론조작과 동일시 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