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에 신동욱 "오만의 본능 살아났고 자만의 속마음 들켰다"

기사승인 2018.06.14  13:40:11

공유
default_news_ad1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에 신동욱 총재의 글이 눈길을 끈다. <사진=신동욱 SNS>

[뉴스웍스=이동헌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의 인터뷰 논란에 대해 신동욱 총재가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14일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잘 안 들리는데.." 갑론을박, 양심의 거짓말 드러난 꼴이고 거짓행동의 거울 꼴이다"라며 "오만의 본능 살아난 꼴이고 자만의 속마음 들킨 꼴이다. 문재인 대통령 좌불안석 만든 꼴이고 친문에 대한 선전포고, 꼴이다. 김부선 씨와 혜경궁 김씨의 경기도궁 입성을 축하합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시간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라며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언론에) 호되게 당한데다가, 사실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다.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거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라면서 "하지만 내 부족함이다. 죄송하다. 이건 (내가) 수양해야지요"라며 인터뷰 태도 논란에 직접 사과했다.

13일 이 당선인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인터뷰를 갑자기 중단했다.

이동헌기자 (ldh1412@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