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민주 '역대급 압승'...한국·바른·평화 야당발 정계개편 급물살

기사승인 2018.06.14  01:00:18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역시도 14곳 싹쓸이...국회의원 재보선도 12곳중 11석 차지

<사진=더불어 민주당 SNS>

[뉴스웍스=김동호기자]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개표 결과,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 17곳 가운데 14곳을 석권해 역대급 압승을 거뒀다.

또 민주당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도 12곳 가운데 11곳을 차지해 의석수를 130석으로 늘렸다.

14일 새벽 1시 현재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가운데 대구와 경북, 제주를 뺀 14곳에서 당선이 유력 또는 확실시 되고 있다.

민주당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싹쓸이' 한 것은 물론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부산, 울산, 경남 등 '낙동강 벨트'도 차지했다.

주요 격전지 가운데에서도 민주당이 모두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본격적인 선거전 이전부터 ‘트루킹 댓글조작 의혹’으로 홍역을 치른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14일 새벽 1시 현재 1위를 달리고 있으며, ‘형수 욕설’과 마지막까지 붉어진 ‘김부선 스캔들’로 논란에 휩싸였던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도 남경필 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압승했다.

또 낙동강 벨트에서는 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와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가 사상 처음로 당선되는 기쁨을 누렸다.

<사진=자유한국당 SNS>

민주당이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13~14개를 차지한 것은 지난 2006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거둔 대승을 뛰어 넘는 성과다. 당시 지방 선거에선 한나라당이 16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12곳을 차지했으며, 민주당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전북 1곳에서만 승리하는 데 그쳤다.

또 지방선거와 함께 전국 12곳에서 실시된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11곳에서 당선이 유력 또는 확실시 되고 있다.

오후 11시 현재 민주당은 11곳에서 당선 확실, 유력 또는 1윌르 달리고 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에서 송언석 한국당 후보가 무난히 승리했다.

당선이 유력한 민주당 후보는 최재성 서울 서울 송파을, 김성환 서울 노원병, 윤준호 부산 해운대을, 맹성규 인천 남동갑, 김정호 경남 김해을, 이상헌 울산 북구, 이규희 충남 천안갑, 윤일규 충남 천안병, 송갑석 광주 서구갑, 서삼석 전남 영암·무안·신안, 충북 제천단양 이후삼 후보 등이다.

민주당의 현재 의석은 119석으로 11곳에서 승리할 경우 130석으로 몸집이 불어난다.

다만 민주당의 이번 선거로 의석수를 불렸지만 국회 과반에는 미치지 못한다. 특히 양당들은 이번 선거 결과로 급속한 정계개편 물살에 휩싸일 것으로 보여 정국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한 석도 차지하지 못했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