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문 대통령 "어젯밤 잠못 이뤄...북미정상회담 성공 간절히 바라"

기사승인 2018.06.12  11:37:24

공유
default_news_ad1

- "내일 지방선거…투표해야 정치가 국민 두려워하게 된다"

12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노트북으로 북미정상회담을 지켜보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지금 북미 정상회담이 시작됐다”며 “우리 국민의 관심도 온통 싱가포르에 가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과 함께 북미 정상이 만나는 장면을 TV를 통해 시청했다.

이를 지켜본 문 대통령은 “저도 어제 잠 못 이루는 밤이었다”며 “우리에게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남북미 간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들과 함께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가 나온 이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내일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치러진다”며 “우리 정부에서 처음 치르는 전국 선거인만큼 공정하게 관리하는데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국민이 선거에 적극 참여해야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하게 된다”며 “내일 투표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 8일 서울 삼청동 사전투표소에서 제7회 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허운연 기자 (now17@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