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北김계관 "일방적 핵포기 요구 땐 북미정상회담 재고"

기사승인 2018.05.16  11:59:23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쳐>

[뉴스웍스=김동호기자] 북한이 오늘(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소한데 이어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일방적 핵포기를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조미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여나오고있는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수 없다"면서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수 없으며 과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조미관계개선을 바라고 있는가에 대하여 의심하게 된다"며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면서도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0시 30분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맥스 선더'(Max Thunder·한미연합공중훈련)를 이유로 전격 무기연기한다고 통보했다.

북측은 이에 앞서 15일 오전 9시쯤 고위급 회담을 제안했으나 회담이 10시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돌연 연기를 선언한 것이다.

이에 통일부는 성명을 통해 "북측이 남북고위급회담 일자를 우리 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정부는 이어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도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루어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