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정부 "남북고위급 회담 취소 유감…판문점 선언과 부합하지 않아"

기사승인 2018.05.16  10:45:0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웍스=김동호기자] 정부가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취소 통보에 대해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6일 성명을 통해 "북측은 5월 16일 00시 30분 경 남북고위급회담 이선권 북측 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와 우리 측의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비난하며 오늘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하였다"고 전했다.

백 대변인은 "북측이 남북고위급회담 일자를 우리 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도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루어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