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후임 금감원장, '민간 인사' 다시 발탁할까

기사승인 2018.04.17  15:04:52

공유
default_news_ad1

- 문 대통령, 무난한 관료출신은 'NO'...인선 늦어질 수도

김기식 금감원장이 2주 만에 사임했다. <사진=김기식 SNS>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17일 청와대가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표를 수리하자 후임은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잇단 민간 출신 금감원장의 낙마로 이번엔 관료출신이 될 것이라는 관측과 금융개혁을 완성해야 하는 만큼 금융개혁에 적합한 민간 인사를 다시 발탁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기식 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한 최흥식 전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친구아들의 채용을 청탁한 의혹으로 사임하자 구원투수로 등판했다.

그러나 김 전 원장은 지난 2일 취임 직후부터 제19대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은 해외출장 및 임기 말 후원금으로 기부한 행위 등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며 결국 선관위의 위법 결론을 내리자 사퇴했다.

금감원은 임시로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원장 대행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연속으로 민간 출신 인사가 불명예 퇴진하면서 다음 인사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민간 출신 원장이 잇따라 불미스러운 일로 사퇴한 만큼 다음은 관료 출신 인사가 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금융개혁을 핵심 국정과제로 삼고 있는 만큼 개혁적인 민간 인사를 다시 발탁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 원장 관련 입장문을 통해 “인사는 늘 고민”이라며 “논란을 피하는 무난한 선택은 주로 해당 분야의 관료 출신 등을 임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줘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며 “과감한 선택일수록 비판과 저항이 두렵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문 대통령은 근본적인 금융개혁을 위해서는 관료출신이 아닌 개혁성향을 가진 민간출신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금감원장은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금융위원장이 제청한 뒤 대통령이 임명한다. 결국 문 대통령의 결심에 달린 것이다.

한편, 금감원장 인선이 늦어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금융개혁 속도를 감안하면 하루 빨리 인선이 이뤄져야 하지만 민간 출신 인사를 다시 기용할 경우 최근 두 명의 원장이 과거 경력으로 낙마한 만큼 인사 검증에 더욱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는 만큼 더욱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6.13 지방선거가 두 달도 남지 않은 만큼 무리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현재 후임으로 거론되는 관료 출신 인물은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정은보 전 금융위 부위원장 등이 있다. 또 민간 출신으로는 윤석헌 서울대 객원교수(금융행정혁신위원장), 주진형 전 한화증권 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허운연 기자 (now17@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