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김효재 "이명박, 전재산 사회환원...돈이 없어 어렵다"?

기사승인 2018.03.13  17:50:5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뉴스웍스=김동호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100억대 뇌물수수 등 혐의와 관련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인 가운데 그의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발언이 화제다.

김 전 수석은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는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했다.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도 한푼 안받았다"며 "변호인단은 매우 큰돈이 들어가는데 그게 약간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의 이 같은 발언은 다스 실소유자 논란과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 의혹을 염두해 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우리 내외가 살아갈 집 한칸 이외 가진 재산 전부를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 전 수석은 이날 또 "이 전 대통령이 조사에 앞서 국민께 한 말씀 하고 들어가실 것"이라며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수석은 정동기 변호사가 변호인단에 합류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걱정스럽다. 아무래도 변호인단이 많이 있어야 검찰 신문에 응하는 데도 도움이 될 텐데 매우 유감"이라며 "앞으로 재판이 진행될 경우 변호인단을 보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동기 변호사는 BBK, 도곡동 땅 수사 당시 대검 차장 검사였다는 문제가 제기되며 변호인단 합류가 불발됐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