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취재노트] 안희정 성폭행...'용서받지 못한자'로 남지 않으려면

기사승인 2018.03.06  11:36:07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웍스=김동호기자] 사회전반으로 번진 미투운동이 이번에는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현직 정무비서인 김지은씨가 8개월간 4차례의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는 것.

안 지사는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로 나서는 등 정치권 내 입지가 강한 인물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충남도지사 3선 도전을 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현 정부 내각에 입각이 확실시 된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이런 거물급 인사가 성폭행을 자행 했다는 것이 알려지자 국민들은 소위 '멘붕'에 빠진 상태다. 특히 그의 깔끔한 이미지 때문에 더욱 배반감을 느낀다는 사람들도 많다.

안 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한 김 씨는 방송에서 "지사님이랑 합의를 하는 그런 사이가 아니다. 지사님은 제 상사시고, 무조건 따라야 하는 그런 사이다. 저와 지사님은 동등한 관계가 아니다"라며 지위에 의한 강압적 성폭행을 당했다고 항변했다.

안 지사의 이런 행태는 최근 이어지고 있는 미투운동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이다.

앞서 성폭력을 고발한 최영미, 류근 시인도 거물인 고은 시인의 추행에 대해 비슷한 주장을 했다. 조민기씨 등 교수로 재직 중인 인물들의 성폭력도 이와 궤를 같이 한다.

안 지사의 행위는 이 보다 한 발 더 나아가 있다. 국민에 의해 선출된 '도지사'라는 신분을 이용해 부하 여직원을 위력으로 제압하고 성폭행 했다는 점이 그렇다.

게다가 그에게 권력을 쥐어준 충남 도민, 더 나아가 국민들의 허탈함을 고려하면 '용서받지 못한 자'로 영원히 남을 수도 있다.

문화예술계를 넘어 정치권으로 번진 미투운동이 어디까지 갈지는 알 수 없다.

우리 사회의 특성상 권력을 가진 자들의 횡포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이와 같은 폭로는 언제든 이어질 수 있다. 사회에 깊숙하게 뿌리 박은 이런 적폐는 어떤 형태로든 파헤쳐져야 할 것이다.

그러나 피해자는 폭로 후 자신의 삶을 포기해야만 하는 것도 현 사회의 현실이다. 이에 정부는 피해자에 대한 보호에도 세심한 신경을 써야만 한다. 더 이상 피해자가 또 다른 피해를 입은 일은 없어야만 할 것이다.

안 지사는 파문이 확산되자 자신의 SNS에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하다.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면서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 모두 다 제 잘못이다.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 놓겠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신의 행동에 대한 수사와 법적 처벌을 감수하겠다는 입장이 빠져 있다. 지금 안 지사에게 필요한 것은 뼈져린 반성과 참회, 그리고 자신의 행위에 대해 온당하게 처벌받는 것이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