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손경식 경총 회장 취임…"노사관계 안정·일자리 창출 매진"

기사승인 2018.03.05  19:06:52

공유
default_news_ad1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5일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뉴스웍스=박경보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5일 열린 취임식에서 "노사정 대화와 일자리 창출에 매진해 국가 사회의 발전에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2009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재직 당시 '노사민정 합의'를 이뤄낸 경험을 언급하며 "한국경제는 2009년의 위기와는 차원이 다른 저출산·고령화 심화, 내수부진, 신성장 산업 부재 등 펀더멘탈의 위기를 맞고 있다"며 "미래세대에게 보다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줄 수 있는 방향으로 경제·사회의 펀더멘탈을 개선시킬 수 있는 노사정 합의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어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 전반에 얽혀 있는 불합리한 규제들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고 해결하는 일에 앞장서겠다"며 "제조업, 서비스산업뿐 아니라 미래 먹거리가 될 4차 산업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지금까지의 낡은 인식과 관행, 제도를 개선하는데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특히 “대립과 갈등의 노사관계를 종식시키고 대화와 타협을 통한 상생의 노사관계로 변화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진정성을 가지고 노동계와 끊임없이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박경보기자 (kyung2332@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