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평창올림픽] 최민정 아쉬운 실격...페널티 유도한 킴 부탱이 동메달

기사승인 2018.02.13  21:37:43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SBS방송캡처>

[뉴스웍스=이수정 기자] 2018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이 500m에서 대한민국 역사상 최고 성적을 내면서 은메달을 확보하는 듯 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페널티를 받으면서 실격 처리됐다. 그러나 최민정을 손으로 제지하면서 페널티를 유도한 킴 부탱은 오히려 동메달을 차지해 논란이 예상된다.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 파이널 A에 출격한 최민정은 월등한 실력으로 아웃코스를 돌며 추월을 시도했으나 캐나다 킴 부탱의 잇따른 '나쁜 손'으로 좌절됐다.

결국 최민정도 몸사움으로 대응해 페널티를 받는 빌미를 제공했다.

앞서 준결승에서 42초 422를 기록하며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던 최민정은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 야라 판 케르코프, 엘리세 크리스티, 킴 부탱과 경기를 펼쳤다.

1번 트랙에서 시작한 최민정은 스타트에서 3위로 시작했다. 그 뒤 2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추월을 시도해 2위로 올라섰고 마지막에 이탈리아 아리아나 폰타나 선수와 간발의 차이로 피니시라인에 들어섰다.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은 42초 586으로 아리아나 폰타나에 0.017초로 은메달의 성적을 거둔 줄 알았다. 그러나 주심의 비디오 판독 결과 페널티를 받고 실격처리 됐다.

이수정 기자 (lsj5986@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