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설연휴 고속도, 귀성 15일오전-귀경 16일오후 가장 붐빌듯

기사승인 2018.02.12  16:35:21

공유
default_news_ad1

- 15~17일 통행료 면제

<자료=국토교통부>

[뉴스웍스=박지윤 기자] 설 연휴 동안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귀성은 설 하루 전인 오는 15일 오전, 귀경은 설 당일인 오는 16일 오후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이달 14~18일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설 연휴 동안 총 3274만명, 하루 평균 65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10명당 8명이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집계됐으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24만대로 예측된다.

귀성·귀경 평균 소요시간은 지난해 대비 최대 40분 증가해 귀성 시에는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귀경 시에는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소요될 예상된다.

다만 서울~강릉의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으로 서울→강릉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50분~4시간 20분 증가하고,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10분~3시간 40분 증가할 전망이다.

이번 설 연휴 동안은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면제 대상은 오는 15일 오전 12시부터 17일 오후 12시 사이 고속도로 이용 차량이다.

또 이달 14~18일 고속도로 경부선(한남대교 남단⇆신탄진), 영동선(신갈Jct⇆여주Jct, 강릉Jct→대관령IC)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평소보다 4시간 연장 운영된다.

국토부는 설 연휴와 평창 동계올림픽기간이 겹쳐 교통소통도 강화할 계획이다. 주 이동경로인 영동선(여주~강릉) 등 3개 노선(217.7㎞)을 신설노선 수준으로 선형개량 등을 완료했다. 영동선 강릉Jct→대관령IC(19.8㎞) 구간을 올림픽 차량 및 버스전용차로로 운영한다.

대관령‧강릉IC의 서울방향 진출입 연결차로도 추가 확보(1→2차로)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로교통의 안전성을 높이고 교통법규 준수의식을 높이기 위해 올해 설 연휴에는 감시카메라를 장착한 드론 10대를 운영해 갓길 주행, 지정차로 위반 등을 계도·적발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경찰헬기 14대, 암행 순찰차 22대를 투입하여 음주·난폭·보복 운전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박지윤 기자 (jy2gogo@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