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靑 "정부 공식입장 아니다"

기사승인 2018.01.11  17:09:47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처간 의견 달라... 입장 정리해 최종결정할 것

<인포그래픽=픽사베이>

[뉴스웍스=이수정 기자] 청와대가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안'이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11일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목표로 부처간 이견이 없다"며 "조만간 부처간 의견을 조율한 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날 가상화폐 가격은 물론 관련주가 모두 폭락하고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 청원이 쏟아졌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YTN과 통화를 통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의 입장이고, 다른 부처에선 다양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법무부는 투기 근절 차원에서 접근하지만 금융위원회는 유사수신행위 방지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화폐 핵심 기술 육성에 관심을 갖고 있어 부처간 입장을 종합 정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관계자는 "가상화폐 관련 정책은 상황을 살피면서 정책이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기를 따져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수정 기자 (lsj5986@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