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박영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이것만이 답일까?"

기사승인 2018.01.11  16:28:18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뉴스웍스=김동호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에 의해 발표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 방침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 놓았다.

박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이것만이 답일까? 아닐듯 한데…"라며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그 이유에 대해 "자금이 해외로 유출될 수 밖에 없다" "4차산업혁명시대 블록체인, 암호화폐에 대한 관련 기술발달에 문제가 있다" "암호화폐의 유통과 시장을 앞으로 인위적으로 막기가 불가능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커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면서 "거래소 폐쇄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와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만약 거품 붕괴로 가격이 급락할 경우 개인에게 막대한 금전적 피해를 줄 수 있는 위험한 거래 형태"라고 덧붙였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