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산케이 "아베, 평창 개회식 불참 방침 굳혀"

기사승인 2018.01.11  13:45:19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내달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이같은 내용을 1면 톱으로 다뤘다.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관계자를 인용, 이같이 전하면서 "표면적으로는 오는 22일 소집되는 정기국회 일정때문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문재인 정부가 일본에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추가 조치를 새롭게 요구함에 따른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와관련,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아베 총리를 평창 동계 올림픽에 초대했지만 향후 국회 일정을 보며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아베 총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한 공식입장이나 발언을 하지 않고 있다.

이와함께 산케이신문은 한국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를 바라보는 일본 정부의 시선도 전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는 (한국의 발표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담은 위안부 합의를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으로 판단했다”면서 "일본 정부 내에서 아베 총리가 방한해 위안부 합의 준수를 문 대통령에게 직접 요구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해 1월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대한 대응 조치로 한·일 통화 스와프 협정이 중단된 데 대해서도 “재개 협의에 계속 응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다.

박명수 기자 (651227@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